포항영일만항 활성화 대구-경북 공동협력 MOU 체결
포항영일만항 활성화 대구-경북 공동협력 MOU 체결
  • 디지티
  • 승인 2019.04.13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0일(수) 포항영일신항만(주) 대회의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조정문 경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 회장은 포항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한 대구‧경북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MOU)는 대구경북의 유일한 항만인 포항영일만항의 활성화를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상호 협의하고, 경제공동체로써 강력한 협력체계를 가동하기 위함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포항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여 향후 지속적 물동량 확보를 통한 지역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주된 내용이다.

이 자리에는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포항시부시장, 포항지방해양수산청장 4개 기관장과 시‧도의원, 대구‧경북 상의 회장, 지역 수출입 기업 대표 및 항만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포항 영일신항만은 그동안 항로, 항차수, 교통여건 등의 이유로 지역 기업들의 물동량 유치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최근 2년 연속 컨테이너 물동량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2013년 착공한 인입철도가 올해 완공되면 경북 북부지역과 강원지역 수출입 물동량 확보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내년에 포항영일만항은 7만톤급 크루즈가 접안 가능한 국제여객부두가 완공되며, 이 여객부두의 위치 또한 신북방정책의 핵심지역이라 할 수 있는 환동해권에 위치해 있어 이 지역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대구시와 경상북도의 이번 양해각서는 상당한 의미가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MOU를 계기로 대구‧경북의 관문항인 포항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해 대구‧경북이 제대로 힘을 합쳐보자”며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발맞추어 포항 영일신항만 또한 지역을 대표하는 광역항으로 거듭 날 수 있도록 대구시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