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농식품 유통 취약농가 판로지원 대폭 확대
경북도, 농식품 유통 취약농가 판로지원 대폭 확대
  • 디지티
  • 승인 2020.06.08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는 6월 8일 도청 동락관 세미나실에서 ‘농식품유통 취약농가 판로확대 지원사업’ 출정식을 개최했다.

출정식에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참여 농가대표를 포함한 관계공무원 25명만 참석했으며, 홍보영상 상영, 추진경과 보고, 관리자 교육 순으로 진행됐다.

농식품유통 취약농가 판로확대 지원사업은 민선7기 농정 목표인‘제값 받고 판매걱정 없는 농업’실현을 위해 도에서 야심차게 추진하는 신규 사업으로,

사업대상은 대형유통업체 중심의 소비․유통환경 변화로 중대형 농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농, 고령농, 여성농 등 유통 취약농가이다. 경북도는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유통 취약농가 540명을 선발해 체계적인 유통 서비스를 지원하고 판로확대를 지원해 유통 사각지대를 해소할 계획이다.

* 농식품 유통혁신 정책대상 투-트랙(Two-track) 전략 - 중·대형 농 : 산지유통, 도매시장 등 관행 유통시스템의 효율화 촉진- 취약농(고령 등) : 로컬푸드, 직거래, 사이버 마켓 진출 등 판매채널 확충

경북도는 유통사각 지역인 읍‧면‧마을 단위 농가에 대해 조직화 교육을 실시해 유통거점을 구축하고 취약농가의 농산물 상품화를 지원한다. 또한 취약농가 농산물을 이웃사촌행복마을 브랜드로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판매해 영세농가 경영안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온라인 채널은 경상북도 농특산물 전문쇼핑몰‘경북고향장터 사이소’ (www.cyso.co.kr)에 유통사각 지역 읍‧면 마을별 전용관을 개설해 기획전, 제휴 몰 연계판매 등 안정적인 유통 플랫폼 서비스를 지원한다.

오프라인 채널은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에 취약농가 농산물의 포장지, 박스 등 상품화 비용을 지원해 중대형 농가 위주로 구성된 현행 조합원 가입문턱을 낮춰 취약농가들이 보다 쉽게 가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중대형 농가 지원정책과 함께 취약농가 경영안정 대책도 적극 추진해 우리 농업인 모두가 판매걱정 없이 농사지을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