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코로나19 피해수습지원사업 시행
영덕군, 코로나19 피해수습지원사업 시행
  • 디지티
  • 승인 2020.06.15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군이 지난 3월 코로나19 대구지역 경증환자에 생활치료센터를 제공한 주변지역 피해수습지원을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비 5억7천900만원을 교부받아 병곡면 영리를 중심으로 배수로, 마을안길 정비 및 도로확장 등 총 13건에 11억5천8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민숙원사업을 시행한다.

병곡면 영리는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이 있는 곳으로, 이곳은 지난 3월4일부터 두 달간 지역주민들의 협조 속에서 코로나19 대구지역 경증환자 치료를 위해 민간에선느 최초로 생활치료센터로 이용된 곳이다. 두 달 동안 총 254명이 입소해 완치율 88.5%를 기록하며,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탰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지역 이기주의가 팽배한 현대사회 속에서 삼성인력개발원 영덕연수원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되고, 이용이 종료 될 때까지 성공적으로 운영된 것은 모두 주민여러분 덕분이다.”며 “앞으로도 국가 재난 발생 시 서로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