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맑은 공기 고택음악회 개최
영덕군, 맑은 공기 고택음악회 개최
  • 디지티
  • 승인 2020.07.2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군 창수면 인량리 오봉종택에서 지난 25일 ‘맑은 공기 고택 음악회’가 열렸다.

경북도가 후원하고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주관한 이번 음악회는 경북관광활성화사업 중 고택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경북문화여행 기획전문가인 최병인 PD가 기획했다.

‘대게 재미있고, 대게 맛있고, 대게 편안한 종가에서 하룻밤’이라는 타이틀로 진행된 음악회는 김난희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열렸으며, 영덕출신이자 경성대 성악과에 재학 중인 조하민 양을 비롯해 석수정 대표가 이끄는 서울 중앙대 무용학과 출신의 함께 하는 몸플공연, 김도현 대표가 이끄는 아트 플랫홈 한터울의 국악공연 등으로 꾸며졌다.

공연에 앞서 영덕군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공연장 좌석 간격을 2m이상 유지했으며, 손 소독제 등을 비치했다. 또, 안전한 관람을 위해 사전 예약제와 지정좌석제를 도입해 방역에 힘을 쏟았다. 또, 당일 안전안내도우미가 발열체크 등을 진행했다. 무대에 오르는 공연자는 공연 일주일 전 발열 등 건강상태를 체크했다.

앞으로 영덕군은 영덕지역에 숨어 있는 종가와 고택을 활용해 맛집, 체험, 숙박, 공연의 4박자를 지역관광활성화로 연계할 예정이다. 유교의 정적인 이미지를 동적이고, 개방적인 이미지로 탈바꿈하고, 재미를 동반한 새로운 측면으로 기획해 관광객들이 찾아 올 수 있는 관광 상품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공연이 열린 영덕 오봉종택은 경상북도 영덕군 창수면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축물로 2008년 6월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538호로 지정됐다. 1450년대에 안동권씨 부정공파 영해 입향조인 오봉 권책선생이 거주하던 곳으로 영해 인량리 팔종가 가운데 하나다. 200여년이 지난 후 화재로 소실된 것을 재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으며, 영덕지역 안동권씨 가문의 정신적 구심적 기능을 해오고 있고 후손들의 가옥을 위시한 여타 건축물들이 문화재로 지정 보존되고 있다.

음악회에 앞서 오봉종택은 지난해 ‘전통한옥 개보수사업’으로 고택체험 숙박업체로 새롭게 단장했으며, 특히 연잎밥정식, 전복죽 등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