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인구정책 토론의 장 열어
경북도, 인구정책 토론의 장 열어
  • 디지티
  • 승인 2019.05.13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는 5월 9일(목)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위원, 관련전문가, 민간단체와 도민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제1차 경상북도 인구정책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지역 내 인구문제를 도민과 함께 고민하는 참여 토론회를 통해 저출생․인구감소에 대한 기본 인식을 공유하고 위기 극복을 위한 도민 공감대를 확산해 나가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이삼식 한양대학교 교수는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로드맵 및 지자체 대응전략’주제발표에서 ▲공공기관 인프라를 활용한 돌봄, 여가환경 제공과 직주(職住)택지를 조성하는 일-생활균형 환경조성 ▲교육인프라 개선, 병원, 문화시설, 교통, 쇼핑센터 등 사회인프라 확충 ▲출산, 양육에 유리한 시간-경제적지원-인프라의 입체적이고 균형적인 환경조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진 아주대학교 최진호 교수 주재 전문가 토론에서는 저출생, 인구 감소시대의 어려운 상황을 공감하고, 개인의 선택을 존중하면서 젊은 남녀가 지역에서 일자리를 찾고, 만남과 결혼의 기회가 많아지고, 안심하고 아이를 맡기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도민 체감도 높은 효과적인 저출생 대책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은 “청년 유출 등 인구감소가 만드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지역의 저출생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도민의 공감대가 절실하다.”며 “도에서는 젊은이들이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취직-결혼-출산-육아의 인생단계에 맞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보완․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권역별 총 4회에 걸쳐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인구정책 대토론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