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성종합시장, 대대적인 환경개선
칠성종합시장, 대대적인 환경개선
  • 디지티
  • 승인 2019.05.1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는「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칠성종합시장 일대의 대대적인 환경개선 정비 활동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의 핵심 추진과제이며 칠성종합시장 상권은 전국 1호로 동 사업에 선정돼 전국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5년간 8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거리 정비, 기반 조성 등으로 주변 환경을 개선하고 테마존 운영, 빈점포 활성화 등을 지원하여 커뮤니티․청년창업․문화가 결합된 복합 상권을 조성하게 된다.

그간 대형 유통업체 입점 및 시설 노후화에 따른 상권 침체가 가속화 되던 칠성종합시장 일대는, 이번 프로젝트 선정을 계기로 관내 8개 단위시장 및 3개 골목의 상권별 특색을 반영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상권 경쟁력을 회복해나갈 예정이다.

대구시는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칠성야시장, 칠성별빛광장, 지하주차장 조성사업과 연계하여 성공적으로 운영 중인 서문시장글로벌명품시장과 함께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 명소로 육성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와 같이 전국 1호로 선정된 「칠성종합시장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가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에서 칠성종합시장연합회에서는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서는 상인들의 의식 개선과 교통 문제 해결, 가로 정비 등 사업대상지 일대의 대대적인 환경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 박갑상) 및 관계 부서에 협조를 요청하였다.

이에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와 관계부서의 적극적인 호응으로, 지난 3월 21일 칠성종합시장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시의회 박갑상 건설교통위원장의 주재로, 칠성시장 현안해결을 위한 민·관 합동연석회의를 개최한 이래,

4월 30일 대구시 및 북구청 관계부서로 T/F팀을 구성, 1차 회의를 개최했으며, 이번 5월 9일에 대구시의회 박갑상 건설교통위원장 주재로 시의회, 상인회, 대구시와 북구청 관계부서가 참여하는 「민·관 합동 칠성종합시장 환경정비 TF팀」이 구성되어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하게 되었다.

「민·관 합동 칠성종합시장 환경정비 TF팀」에서는 우선 교통문제와 관련하여 주차요금 현실화 및 장기주차 근절 등 노상주차장 운영 효율화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불법주정차 단속 등을 통해 칠성종합시장 일대를 교통 선진 구역으로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가로 환경 개선과 노후도로 포장 및 노면 재 도색으로 쾌적한 주변 환경을 조성하고, 노점상 및 노상적치물을 정비하고, 칠성 전자주방시장 일대 보도 및 가로수 정비도 조속히 마무리 할 계획이다.

한편, 상인회 주도로 칠성진·경명시장 일대의 쓰레기 불법 투기 문제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이러한 대구시와 상인회의 자발적인 환경개선 노력이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으로 이어진다면 칠성종합시장은 정부의 역점 추진 시책인 쇠퇴한 상권의 활성화에 있어 전국의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