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침체된 상권 살리기 방안 모색
경주시-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침체된 상권 살리기 방안 모색
  • 디지티
  • 승인 2021.01.14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상권을 활성화할 방안을 모색한다.

경주시는 지난 12일 시청을 방문한 전통시장 지원 전담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 김수암 본부장과 소상공인들과 면담을 가지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상권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낙영 경주시장과 김수암 본부장, 전상진 소상공인진흥공단 경주센터장, 김호진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수암 본부장은 “경주시는 중심상가가 있는 원도심 인근에 대릉원을 비롯한 풍부한 역사관광자원과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지도가 높은 황리단길 등이 위치해 있어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아이템을 개발한다면 정부 공모사업 등에서 좋을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경주에 각별한 관심을 표했다.

김호진 부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 중심상가와 대릉원, 황리단길을 연계한 ‘상권르네상스 사업’과 창업교육·멘토링·창업자금 등을 지원하는 ‘신사업창업사관학교’ 등의 정부 공모사업에 적극 응모하는 등 상권의 활성화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긴밀한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11일부터 지원이 시작된 제3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의 신속한 지원을 위해 경주시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공조체계 구축에 협조를 당부한다”며, “아울러 착한 임대인 운동이 지속적으로 이뤄져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시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함께 고민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