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내년 예산 6,117억 편성... 올해보다 12.5%↑
칠곡군, 내년 예산 6,117억 편성... 올해보다 12.5%↑
  • 디지티
  • 승인 2021.11.2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군이 2022년도 당초예산(안)을 올해보다 680억 원 증가한 6117억 원 규모로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당초예산 중 일반회계는 올해보다 600억 원 증가된 5,400억 원이며, 특별회계는 717억 원으로 80억 원 증가했다.

주요 세입예산으로 자체세입인 지방세와 세외수입은 1,115억 원으로 전체 세입의 20.6%이며, 지방교부세와 국·도비 보조금 등 의존재원 4,059억 원과 순세계잉여금, 전입금 등 보전수입이 226억 원이다.

경기 반등에 따른 지방교부세 등 이전수입 증가와 단계적 재정분권 확대를 통한 재원이 늘고, 국·도비보조사업의 군비 부담과 지역 안정 및 경제 회복 수요 증가로 인해 편성 규모가 확대됐다.

사회복지분야는 1,632억 원으로 2020년 대비 2.9%가 증가했으며, 문화 및 관광 325억 원, 환경 403억 원, 농림해양수산 450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분야 408억 원 등을 편성했다. 주요 현안 사업으로는 대구권 광역철도 북삼역 신설 100억원, 북삼 국민체육센터 건립 50억 원, 석적 국민체육센터 건립 50억 원, 중리~구평간 연계도로 개설 41억 원, 왜관읍 도시재생 뉴딜사업 30억원, 율리~오평간 연결도로 개설 52억 원 등을 반영했다. 사회복지 분야 주요사업으로는 기초연금 448억 원, 영유아 보육료 120억 원, 국민기초생활 생계급여 152억 원, 누리과정 56억 원이다.

이밖에 노인일자리 등 일자리 창출 지원 101억 원, 중소기업 자금지원 및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45억 원,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사업 102억 원, 청년 정책지원 34억 원 등을 편성했다.

백선기 군수는“이전 재원이 늘었지만 고정적인 군비부담이 확대되면서 재정적 자율성이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라며“코로나 이후 군민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회복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칠곡군이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은 칠곡군의회 정례회 심의를 거쳐 12월 16일 최종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